• 홍보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판 내용
[6월의 독립운동가] 권오설, 이선호, 박래원, 이동환 선생
관리자
조회수 : 317   |   2021-05-27


생몰연도 및 훈격

 

권오설(1897~1930), 건국훈장 독립장(2005)

이선호(1904~1950), 건국훈장 애국장(1991)

박래원(1902~1982), 건국훈장 애족장(2005)

이동환(1901~1982), 건국훈장 애족장(1990)

 

 

공적상세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권오설(1897~1930), 이선호(1904~1950), 박래원(1902~1982), 이동환(1901~1982)선생을 20216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ㅇ 권오설, 이선호, 박래원, 이동환 선생은 6.10만세운동을 기획하고 참여한 주요 인물들이다.

 

6·10만세운동의 주도층은 종교계, 사회주의, 민족주의, 학생, 청년 등의 세력을 망라한 명실공히 민족협동전선체를 지향했다. 6·10만세운동은 3.1운동의 역사적 기반 위에서 거행한 2의 만세운동이었으나 운동의 추진 배경이나 주체, 이념, 성격 등에서 3.1운동과는 새로운 양상을 띠고 있었다.

 

ㅇ 권오설(權五卨, 18971930)6.10만세운동에서 책임자의 역할을 맡았고 운동의 추진 과정이나 모든 계획을 주도적으로 추진했다. 권오설은 공산청년회 인사들을 중심으로 계획을 추진하는 가운데, 안동 출신의 이선호, 유면희, 권태성, 권오상 등은 조선학생과학연구회에서, 연희전문학교와 중앙고보 등에서 만세시위를 추진해 갔다. 그는 19285년형을 확정받아 수감생활을 하는 도중 1930417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옥중 순국하였다.

 

ㅇ 이선호(李先鎬, 19041950)는 이병립과 함께 조선학생과학연구회를 중심한 6·10만세운동의 계획 주체로 활약했다. 주로 학생 포섭의 역할을 맡으며 세칭 통동계와 연락을 취했다. 그는 1927년 출판법 위반등으로 징역 1년형을 선고 받고 옥고를 치렀다.

 

ㅇ 박래원(朴來源, 19021982)은 권오설로부터 6·10만세운동에 대한 임무 부여를 받았으며 천도교와 협력을 담당했다. 천도교 측의 주요 임무는 격문 인쇄 및 배포와 지방 조직의 활용을 통한 지방 만세운동의 확산에 있었다. 그는 1928년 징역 3년형을 확정받고 옥고를 치렀다.

 

ㅇ 이동환(李東煥, 19011982)은 자발적으로 6.10만세운동을 준비한 속칭 '통동계'의 주요 인물로 적극적인 투쟁을 주장했고, 조선학생과학연구회의 이선호와 중앙고보 동급생인 박용규 등과 양측에서 연락을 담당하면서 연대 투쟁을 추진했다. 그는 1927년 경성지방복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같은 해 920일 만기 출옥하였다.

 

대한민국 정부는 2005년 권오설 선생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1991년 이선호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2005년 박래원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1990년 이동환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file0 File #1   |   2021년 이달의 독립운동 6월 포스터.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송영길 이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당선
다음글 제19회 독립운동가 운암 김성숙선생을 위한 현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