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보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판 내용
[이달의 독립운동가] 12월 유상근 선생
관리자
조회수 : 47   |   2018-11-30


유상근 선생 




생몰연도 : 미상 ~ 1945 

 

훈격 건국훈장 독립장 (1968)

 

공적개요


- 1930년 상해 한국교민단 의경대 복무

- 1931년 한인애국단 설립에 참여

- 1932년 대련에서 일제 고관들 폭살 계획 준비 중 피체

 

공적상세

강원도 통천에서 태어난 선생은 한학을 공부하다 10세 되던 해 통천공립보통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집안 사정으로 북간도 연길현 2도구로 이주했고, 봉밀구(峰密溝) 필산촌(畢山村)을 거쳐 용정촌으로 가 동흥중학교에서 1년간 수학했다. 재차 화룡현으로 이주한 뒤 19세 되던 해 이모부인 이종익이 있는 하얼빈으로 갔다.


하얼빈에서 생활하던 선생은 1930년경 상하이로 갔다. 상하이에서 김구를 만났고, 그의 도움으로 영국인이 운영하는 버스회사의 검표원으로 취직했으나 궁핍한 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홍콩과 광둥지방을 오가며 인삼장사를 했다.


중국정부는 1931년 9월 18일 만주를 침략한 일본을 국제연맹에 제소했다. 국제연맹은 릿튼(lytton)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사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했고, 조사단은 5월 26일부터 다롄(大連)에 오게 되었다. 김구는 일본군 고위관료가 조사단 환영식에 참가하면 이들을 처단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1932년 1~2월경 김구의 부름으로 상하이로 돌아온 선생은 2월 24일 한인애국단에 가입했고, 4월 27일 윤봉길의사가 홍커우공원에서 사용한 것과 같은 폭탄을 들고 다롄으로 갔다.


선생은 의거를 위해 미리 가있던 최홍식을 다롄에서 만났고, 이성원·이성발 형제의 협조를 받아 거사를 준비했다. 그러나 거사 이틀 전인 5월 24일 최홍식이 상하이로 보냈던 전보가 추적당하여 일제 경찰에게 체포되었다.


선생은 다롄법원에서 '치안유지법 위반, 살인예비, 폭발물취체규칙 위반'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르다가 광복을 하루 앞둔 1945년 8월 14일 뤼순감옥에서 순국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1968년 유상근 선생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file0 File #1   |   12월독립운동가 유상근.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성명서] "사학비리의 온상 휘문고 , 친일파 민영휘 후손들의 횡령을 차단하라!"
다음글 [공지] 12월 보훈행사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