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보센터
  • 언론속의 운암

언론속의 운암

게시판 내용
[오마이뉴스] 친일반민족행위자 은닉 부동산 3000억원 찾아냈다
관리자
조회수 : 111   |   2021-01-05


광복회 "26명 재산 국가귀속 신청... 국민에게 드리는 새해선물" 밝혀

 

 

광복회가 지난 해 친일반민족행위자 26명의 은닉재산을 찾아내 국가귀속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은닉재산 293만9525㎡을 찾아 법무부에 귀속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재산은 공시지가 520억 원, 시가는 약 3000억 원 상당이다.

이 중에는 민씨 종중 명의로 둔갑시켜 놓은 친일파 민영휘·영소·영규 3명 공동명의 친일재산

6필지(4035㎡, 공시지가 22억원 상당)도 들어있다. 

민영휘는 동학농민운동 당시 청에 군사적 지원을 요청하고 일제 하 중추원장과 헌병사령관을

역임했으며 한일합병에 기여한 공으로 자작 작위를 받았다. 민영소는 한일합병 추진단체인

한국평화협회 회장을 맡은 공으로 자작 작위를 받았고, 민영규는 한일합병을 주도해 자작

작위를 받았다.

광복회는 "후손들이 민씨 종중 명의로 둔갑시켜 숨겨 놓은 재산을 찾아낸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광복회의 친일재산 국가귀속이 새해에 국민에게 드리는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도 친일행위자 안익태 애국가 교체, 친일인사 안장 금지하는

국립묘지법 개정, 친일비호 정치인 명단 작성 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새해에 광복회는 독립운동정신을 전환기의 시대정신으로

삼고, 민족·민주단체들의 중심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오마이뉴스 심규상 기자 

 



file0 File #1   |   20210105오마이뉴스.pn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오마이뉴스] 애국가는 교체 불가? 바꾸는 게 친일 청산이다
다음글 [매일일보] 남양주에 독립운동 이석영 선생 '역사문화 축' 3월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