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보센터
  • 언론속의 운암

언론속의 운암

게시판 내용
[한겨레] 파출소에서 만나는 ‘이달의 독립운동가’
관리자
조회수 : 253   |   2019-02-12



지난 1월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된 유관순 열사. 국가보훈처


3300여개 경찰관서에 포스터 게시


경찰청이 다음달부터 ‘이달의 독립운동가’ 포스터를 지구대·파출소 등 전국 3300여개 경찰관서에 게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지금껏 ‘이달의 독립운동가’ 포스터를 학교와 도서관, 지하철 역사 등에 주로 게시해왔다. 이번 포스터 게시는 사단법인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회장 함세웅)이 경찰에 요청하고, 경찰청이 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이뤄졌다.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의 민성진 사무총장은 “전국에 있는 경찰관서 게시판을 통해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이 더 널리 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국가보훈처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공로가 큰 인물 13명을 2019년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올해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기 때문이다.

 

지난 1월과 2월에는 여성 독립운동가인 유관순 열사와 김마리아 선생이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됐다. 3월은 손병희 선생, 4월은 안창호 선생, 8월은 김구 선생이 각각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결정됐다. 국가보훈처는 1992년 1월부터 지난해까지 총 314명의 독립유공자를 매달 선정해 호국 정신을 기리고 있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 



file0 File #1   |   이달의독립운동가.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연합뉴스] 독립유공자 333명 3·1절 포상.. 사회주의활동 경력 5명 포함
다음글 [이데일리] 경찰청, '이달의 독립운동가' 홍보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