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보센터
  • 언론속의 운암

언론속의 운암

게시판 내용
[연합뉴스]고창군, '인촌 김성수' 동상철거·도로명 개명 관련 여론조사
관리자
조회수 : 35   |   2018-11-27


(고창=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친일 행적이 확인된 인촌 김성수의 흔적 처리를 놓고 주민 의견을 듣는다.

고창군은 부안면 '인촌로' 도로명 개명과 새마을공원 내 동상철거와 관련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12월 25일까지 여론조사를 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외부 여론조사 전문업체가 맡고, 고창군 1천명에게 무작위로 전화를 걸거나 대면조사 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그동안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는 인촌 김성수의 친일 행적이 드러났다며 인촌로 도로명 개명과 동상철거를 지속해서 요구해왔다.


고창군 관계자는 "군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여론조사를 하고자 한다"며 "여론조사 전화가 걸려오거나

대면조사를 요구하면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촌 김성수는 보성전문학교를 인수하고 모금 운동을 벌여 고려대를 설립한 인물이지만, 징병·학병을 찬양하는 등

친일 사실이 밝혀져 지난해 대법원으로부터 친일 확정판결을 받았다.

정부는 지난 2월 인촌이 1962년에 받은 건국공로훈장 복장(지금의 대통령장)을 취소했다.


doo@yna.co.kr 



file0 File #1   |   PYH2018030813890001300_P4.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뉴시스]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고창 '인촌로' 개명하고 동상 철거하라"
다음글 [중부일보]남양주 6개면 3·1운동 참여… 신분·종교 장벽 없었던 만세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