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보센터
  • 언론속의 운암

언론속의 운암

게시판 내용
[주간경향] 민성진 항일단체협의회 사무총장 “보훈처장은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관리자
조회수 : 369   |   2017-05-17


“문재인 정부는 보훈처장을 아예 독립운동가 후손 중에서 덕망 있는 분으로 임명해야 합니다.”

5월 11일, 서울시 강동구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항단연) 사무실에서 민성진 항단연 사무총장을 만났다. 독립운동가 운암 김성숙의 후손인 민 총장은 국가보훈처를 기존의 군인 중심이 아니라 독립운동가 중심의 조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독립운동 정신의 함양도 친일적폐 청산만큼이나 중요한 일이라는 게 민 총장의 설명이다.

“가끔 독립운동가 신청이 반려됐다고 찾아오는 분들이 있습니다. 지금은 후손들이 선조에 대한 모든 증거자료를 다 제출해야 독립운동가로 인정을 받을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독립운동가 후손 중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들이 많아 자료 수집 단계에서 포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부 조직인 보훈처가 독립운동가 발굴에 조금만 힘을 쓴다면, 과거 정부 기록에 남아있는 독립운동가들의 흔적을 더 많이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민 총장은 보훈처가 주관하는 나라사랑 교육의 내용도 안보교육보다는 독립운동 정신교육 위주로 개편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인촌 김성수에 대한 친일 반민족행위 확정판결이 나온 이후 민 총장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가보훈처, 행정자치부, 서울 성북구청 등에 김성수와 관련된 기념물 철거에 관한 공문과 연락을 주고받는 동안 하루가 다 지나간다. 항단연 소속 단체 관계자들과도 수시로 만나 김성수 외 친일 인사들의 기념물을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해서도 꾸준히 논의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적폐 중 가장 뿌리 깊은 것이 친일적폐입니다. 친일적폐가 청산되지 못했기 때문에 지난 정부에서도 국정교과서나 위안부 합의로 논란을 일으켰다고 봅니다. 인촌은 가장 많은 기념물을 남긴 친일인사이기 때문에 항단연에서 집중적으로 문제제기를 하고 있습니다.”

인촌 김성수 기념물 철거활동을 한참 설명하던 민 총장은 “친일파와 관련 있는 언론과 사학재단이 지금도 한국 사회에 큰 영향력을 갖고 있기에 정부가 앞장서서 친일문제를 제기하는 데 부담이 클 것”이라며 “독립운동가 단체들이 나서서 친일적폐 문제를 제기한다면 국민들의 공감도 살 수 있고 친일인사 후손들도 납득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기 위해서라도 이제 친일파 논란은 그만할 때가 됐다”는 뜻밖의 말도 했다. “광복을 맞은 지 70년이 넘었고 친일파 논란은 언젠간 정리돼야 할 논란입니다. 정부가 바뀐 이때에 그동안 진행된 친일적폐 청산을 마무리해서 더 이상 친일파 논란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담긴 말입니다.”

민 총장은 친일 기념물 철거와 함께 2010년 종료된 친일재산조사위를 부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 민주정부에서는 친일진상규명위를 통해 친일파 1005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그러나 10년간 보수정부는 기념물 철거, 재산몰수 등 추가 조치에 소극적이었다. “정부가 확정한 친일파에 대해서도 조치가 취해진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위원회를 다시 세워서 인촌 김성수 등 친일파 재산도 확실히 몰수해야 합니다. 하다못해 먼저 국가에 재산을 귀속시킨 다른 친일파 후손들과의 형평성이라도 맞추는 게 옳은 일 아닙니까.”

<백철 기자 pudmaker@kyunghyang.com>



file0 File #1   |   2(0).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연합뉴스]인촌 김성수 "친일 인정" 판결 계기로 기념물 폐지 추진
다음글 [불교신문] 광복절 특집/ 불교계 독립운동가, 얼마나 알고 있는가